배너광고


써모밸브와 미션오일쿨러 2년 사용 후기 자동차

2년전에 테네시 에코 밸브 1.0과 카니발 수출형 미션 오일 쿨러를 YF소나타에 DIY로 설치했습니다. 그 때도 요즘처럼 추운 날이었는데 지하주차장에서 혼자 범퍼 내리고 생쇼를 했던 생각이 나네요.
생각외로 써모밸브에 대해서 모르시는 분이 많던데 써모밸브는 일정 온도가 되면 밸브를 열어서 유체나 기체를 순환할 수 있게 해주는 장치입니다. 보통 냉각수에는 써모밸브가 있어서 냉각수가 일정온도만큼 뜨거워져야 라디에이터를 순환하게 됩니다. 요즘 나오는 보통국산차들은 미션오일에는 써모밸브가 없습니다. 그래서 시동만 걸면 바로 라디에이터로 미션오일이 계속 순환하면서 오일을 냉각시킵니다. 문제는 여기서 발생합니다. 미션오일의 적정온도는 대략 70도에서 90도 사이 입니다. 그런데 요즘 처럼 추운날에는 미션오일이 데워지기도 전에 라디에이터 쿨러를 순환하면서 계속 냉각되게 됩니다. 써모밸브가 장착된 차량의 경우 적정온도까지 미션오일온도가 오르기까지는 가솔린 차량 기준으로 주행시간 한시간정도가 걸립니다. 디젤차량은 엔진회전수가 적어서 조금더 걸리겠지요. 써모밸브가 없는 차량이라면 영도 근처의 기온이라면 한시간이 지나도 육십도 넘기기도 힘들겁니다. 여름에는 이런 현상이 정반대로 일어나겠죠. 미션오일온도가 적정온도를 넘어섰는데 냉각이 전혀 안되죠... 봄, 가을은 온화한 기온에 연비가 더 잘나오는게 이런탓이지요.
미션오일온도가 적정온도를 벗어나면 유압을 전달하는 효율이 떨어집니다. 효율이 떨어지니 연비도 안좋고 힘도 딸리고 미션수명도 잡아먹고 미션소음도 더 나게되는거죠..
이년동안 odb2장치로 모니터링하면서 얻은 결론입니다. 저는 정말 만족하며 타고 있습니다. 중형차치고 연비도 잘나오고 패들쉬프트로 스포츠주행할때도 부담이 없습니다. 한여름이건 한겨울이건 차량 컨디션도 비교적 일정한 편입니다. 튜닝 좀 하신다 생각하시면 일순위는 써모밸브와 미션오일쿨러 설치입니다. 최곱니다. ㅋ

자전거 펌프를 이용한 자동차 타이어 공기압 관리 자동차

이사를 하고보니 집 근처 셀프주유소에 공기압 넣는 기계가 없습니다. 가까운 곳이 집에서 5km 떨어진 셀프주유소인데 아시다시피 타이어 공기압 관리는 냉간시에 해야 합니다. 타이어가 따뜻해지면 공기압이 올라가서 정확한 공기압 측정과 보충이 어려워 집니다. 특히 요즘 같이 따뜻한 날씨에는 조금만 운행해도 타이어 온도가 급격히 올라가지요. 지난 번 인근 셀프주유소를 뒤지며 공기압 넣는 기계를 찾다가 포기하고 집근처 블루핸즈에서 공기압을 넣었는데 뒷타이어 공기압이 38psi로 나오더군요.. 냉간에 측정했다면 33~34psi 정도 였을 텐데 말이죠. 

집근처에 셀프로 이용할수 있는 공기압 보충장치가 없으니 장비를 구비하기로 마음을 먹었습니다. 오토코스 공기압 관리기, 발펌프, 자전거 펌프 들 중 고민을 했습니다. 오토코스 공기압 관리기는 자동으로 알아서 해주니 편리하기는 하나 지하주차장에서 작동시키기 시끄럽다는 의견이 많더군요. 시끄러운거 싫어합니다. 패스, 발펌프는 넣기도 힘들고 고장이 잘 난다고 합니다. 패스. 자전거 펌프는 넣기는 힘들지만 튼튼하고 가볍고 가격도 싸고 소음도 없습니다.

GIYO 55p plus 모델을 옥션에서 구매했습니다.

2014년 신상입니다. 노란색을 샀는데 사진저럼 이쁜 노란색은 아니고 약간 녹슨듯한 노란색입니다.속았습니다. 던롭, 슈레더, 프레스토 방식의 공기주입구에 사용할수 있습니다. 제품 설명에 던롭 방식은 안된다고 되어 있는데 실제 받아보니 던롭 방식도 됩니다. 최대 압력은 160psi 까지 된다고 합니다. 자동차는 30~40psi 사이이니 충분히 사용가능하겠네요.

공기주입구는 던롭 방식, 슈레더 방식, 프레스토 방식이 있다고 합니다. 던롭는 일반 자전거에서 주로 쓰는 방식이고 고급자전거나 자동차는 슈레더 방식을 주로 쓴다고 합니다. 프레스토 방식은 최근 출시되는 자전거에 장착된다고 합니다. 자동차는 슈레더 방식이니 이 펌프로 사용가능합니다.

자동차 타이어에 자전거 펌프로 공기를 넣을때 준비물이 하나 더 필요합니다. 공기압 측정기입니다. 이 펌프에도 공기압 측정기는 달려있지만 사용해보니 믿을 수 없습니다. 정밀하지도 않고 압력이 들어가면 계측이 맞지도 안습니다. 그냥 공기가 들어가는 구나하는 정도 참고용입니다. 공기압 측정기는 대형마트에서 판매합니다. 전 이베이에서 산 묻지마 공기압 측정기를 애용하고 있습니다.

펌프와 공기압 측정기를 들고 차로 갑니다. 우선 공기압 측정기로 공기압을 잽니다. 33psi 2psi 정도 더 넣어줘야겠군요. 펌프 노즐을 주입구에 고정하고 펌프질을 20회 실시합니다. 허리가 아프고 땀이 납니다. 노즐을 빼고 공기압을 다시 잽니다. 35psi 적당하군요. 3회 더 실시합니다.

땀이 비오듯 하고 허리가 아프군요. 2만원 아끼려고 별짓을 다합니다.(오토코스 4만원, 펌프 2만원)

끝.





또 간만에... 건강과다이어트

몸무게가 97kg

1차 목표치는 2월 말까지 90kg

자 다시 시작해 봅시다!



프리랜서(프로그래머 등)는 연말정산을 어떻게 할까? [출처] 프리랜서(프로그래머 등)는 연말정산을 어떻게 할까?|작성자 고든세무회계 사무소 일상

작년에도 포스트를 했는데 매년 반복되는 질문입니다.

 

3.3% 원천징수당하는 프리랜서인데 연말정산은 어떻게 해야 합니까? 라는 질문입니다.

 

보험모집인 등 예외적인 몇몇업종을 빼고는 프리랜서분들은 연말정산을 안하십니다.

 

5월에 종합소득세만 신고하시면 됩니다.

 

 

그다음으로 많이 들어오는 질문이

 

올해초 프리랜서를 하다가 회사에 취업한 경우 어떻게 해야 하나요입니다.

 

만약에 1월~6월까지는 프리랜서로, 7월부터 12월까지는 근로자로 있었다면 7월에서


12월분에 대한 연말정산을 실시합니다. 


신용카드나 현금영수증 등도 7월에서 12월까지분만 소득공제가 가능합니다. 

 

그리고 5월에 꼭 종합소득세 신고를 하셔야 됩니다. 

 

이때 종합소득세는 1월에서 6월까지 프리랜서로서 받은 소득금액과 7월에서 12월까지 근로자일때

 

받은 금액이 합산되어 집니다.

 

 

그럼 그 반대의 경우는 어떻게 될까요?

 

1월~6월까지는 근로자로, 7월부터 12월까지는 프리랜서였다면??

 

이경우는 6월퇴사시점에 회사에서 연말정산을 했습니다. 물론 연말정산서류를 제출하신적이 없으시겠

 

만 회사에서는 기본사항으로 연말정산을 했습니다. 그리고 이분역시 5월에 종합소득세를 필수적으로 

 

하셔야 되시는 분이기 때문에 5월종합소득세때 근로자였을때 못한 연말정산분을 같이 신고


하시면 됩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프리랜서소득과 근로소득이 같이 있으신분은 5월에 종합소득세 신고하면서 연말정산에 미비한 


부분을 보완하실수 있습니다. 


연말정산을 잘못하셨더라고 5월에 다시하시면 되니까 연말정산 잘못하시거나 못하셨다고


큰 부담을 가지실필요 없습니다. 


원문 출처 : http://blog.naver.com/godntax?Redirect=Log&logNo=150156440404


잊을만 하면 올라오는 다이어트 일지 건강과다이어트

운동 시작한지 2달 20일 되었습니다.

몸무게는 105kg 대에서 101kg 대로 감소했습니다. 오늘 아침에 공복에 재었더니 101 나오더군요.. 나름 감동 ㅋ

다음달 안으로 두자리수 몸무게로 복귀할 것 같습니다.

운동방법은 두달동안 헬쓰자전거만 탔는데 이제 런닝머신에서 4.5km/h 로 속도 맞추고 50분씩 걷습니다. 칼로리 소비는 덜 되는거 같은데 성장호르몬 분비가 헬쓰자전거 탈 때보다 더 잘되서 살이 더 잘 빠지는거 같습니다. 운동시간을 늘리고 싶지만 여러가지 여건 상 어렵네요. 주말에 시간 여유가 있을때 좀 더 오래 해봐야겠습니다.

그런데 자전거 타다가 런닝머신을 걸으니 발목이 아픕니다. 그래서 왼발 오른발 밸런스를 잘 생각하면서 걷고 있습니다. 보통 많이 쓰는 오른발에 체중 70% 가 싫린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50%로 낮추면 무리가 덜하지 않을까 합니다.

앞으로 갈길 머네요. 힘 냅시다. 다이어트 하시는 분들 모두 화이팅!

1 2 3 4 5 6 7 8 9 10 다음